2015 Bad Guy’s Bible? 범죄자 양성을 위한 잡지인가? [화요논평] · 아카이브 문



2015 Bad Guy’s Bible? 범죄자 양성을 위한 잡지인가? [화요논평]


표제 : 2015 Bad Guy’s Bible? 범죄자 양성을 위한 잡지인가? [화요논평]


주제 : 미디어운동 ; 미디어 모니터링


기술 : 맥심 코리아(MAXIM KOREA)가 9월호에 여성을 납치, 살해, 사체유기 하는 등의 범죄 화보를 제작하고 표지로 실어 이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맥심 코리아는 여성이 납치·감금된 상황을 연출한 표지사진에 대해 “‘Bad Guy’s Bible’을 표방하는 MAXIM의 표지에서는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독특한 스타일의 ‘진짜 악’, ‘진짜 나쁜 화보’를 그리고 싶었다”라고 표지 선정이유를 밝히며, 가해자를 연기한 배우를 “허공을 응시하며 카리스마 있는 표정으로 담배를 피우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Bad Guy’s Bible’이라는 그 문제적 취지와 내용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해당 잡지의 편집장은 본 화보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흉악범죄를 느와르 영화적으로 연출한 것일 뿐 성범죄적 요소는 없고 성적 판타지로 성범죄를 미화한 바 없다고 밝혔다. 그가 말하는 성범죄적 요소는 무엇인가? 그가 주장하는 성범죄적 요소가 없다고 치면 괜찮은 것인가?

각종 남성 전용을 표방한 방송, 잡지 등을 포함해 대중매체 전반에서 여성을 성적 대상화/도구화하며 성차별적이고 왜곡된 성 인식을 조장하고, 폭력을 미화하고 정당화시키며 폭력에 대해 무감각하게 만드는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그러나 ‘진짜 나쁜 남자’를 구현하겠다며 여성에 대한 범죄상황을 콘셉트로 잡고, 가해자를 카리스마 있는 일종의 정상에 선 남성으로 이미지화하며, “진짜 나쁜 남자는 바로 이런 거다, 좋아 죽겠지?”라는 결코 유머가 아닌 유머까지 덧붙인 화보는 그 자체로 폭력이다.

이번 맥심의 화보는 우리 사회가 폭력성과 폭력행위를 남성성으로 환원하며 범죄행위를 ‘나쁜 행위’ 정도로 축소·은폐하고, “나쁜 남자” 판타지를 차입·재생산하며 폭력성과 범죄를 미화시키는 사회구조를 너무도 잘 보여줬다. 이번 화보를 통해 ‘진짜 악’을 그리고 싶었다는 목표가 달성된 셈일지도 모른다.

* 당신과 함께하는 기억의 화요일 ‘#화요논평’ 20150825‘


생산자 : 한국여성의전화


날짜 : 2015-8-25


파일형식 : 화요논평


유형 : 문서


컬렉션 : 화요논평


태그 : ,


연관자료 : 이 자료에는 연관된 자료가 없습니다